티스토리 뷰

이슈

박정태 음주운전 억울함 호소

woooks woooks 2019.01.18 15:36

박정태 음주운전 억울함 호소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선수출신이자 현 야구코치 박정태가 차량 이동을 요구한 버스에 올라가서 버스기사와 다툼을 벌이며 만취의 상태로 자신의 차량을 이동시켜서 현행범으로 체포가 되었다고 합니다. 


이에 박정태는 경찰의 조사중에서 억울함을 호소하였다고 합니다. 박정태 음주운전 억울함 호소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박정태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과 도로교통법에 대해서 위반을 하여 불구속 입건이 되었다고 18일에 밝혀졌습니다. 경찰의 입장으로는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대리기사를 불렀으며 그 사이에 그곳을 지나가던 버스기자가 박정태의 세워져 있는 차량이 버스 운행에 방해가 된다며 경적을 울리며 차량을 이동해 달라고 하였습니다. 



이 문제로 버스기사와 말다툼을 다루게 되며 결국에는 자신의 차량을 직접 운전을 하며 20m가량 움직였으며 이후에도 다툼은 이어졌으며 박정태가 버스에 올라타자 버스기사는 출입문을 닫고 출발하였습니다. 


그 후 그렇게 문을 닫고 버스기사와 말다툼을 하는 동안 버스는 600m 가량 운행을 하였으며 버스기사가 잡은 운전대를 인도방향 쪽으로 틀었다는 경찰의 내용입니다. 


이렇게 경찰에게 불구속 입건이 되어 경찰의 조사를 받으면서 박씨는 이러한 내용들에 대해서 대부분은 인정을 하였으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하였습니다. 처음부터 버스기사에세 술을 마셔서 운전을 못한다고 이야기를 하였지만, 버스기사가 못 들었을 수도 있으며 순간적으로 흥분하여 잘못한 부분들도 있다.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고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또한 버스기사의 운전을 방해할 목적으로 버스기사의 운전대를 틀지 않았고 출입문을 여는 과정에서 운전대에 손이 닿았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후에 버스기사와 박정태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들이 있어서 더욱더 자세한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밝혀져 있습니다. 순간적인 흥분으로 인해서 이러한 일들이 벌어진 부분들에 대해서 안타깝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